고객센터

그룹소식

그룹소식 제목, 조회, 등록일을 나타낸 표
삼양홀딩스 - 엠큐렉스, mRNA 코로나19 백신 개발 위해 맞손 Print
계열사명 삼양홀딩스 작성자 관리자 조회 255 등록일 2021.04.23

-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개발 위해 상호 기술 협력 약속하는 MOU 체결

- 엠큐렉스의 mRNA 기술과 삼양홀딩스의 DDS 기술 결합해 백신 개발 가속화

- 양사 간 협력으로 mRNA 코로나19 백신 국산화해 국가적 위기 극복에 기여할 것

 

▲ 삼양홀딩스 조혜련 의약바이오연구소장(오른쪽)과 올릭스의 자회사 엠큐렉스 홍선우 대표(왼쪽)가 mRNA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체결했다.

 

삼양홀딩스(엄태웅 대표)와 유전자 치료제 신약 개발 기업 ‘올릭스(이동기 대표)’의 자회사 ‘엠큐렉스(홍선우 대표)’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

 

삼양홀딩스는 엠큐렉스와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기술적 상호 협력을 약속하는 양해각서(MOU)를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21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에 따라 양사는 코로나19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메신저 리보핵산(mRNA)과 이를 세포까지 안정적으로 전달하는 약물 전달체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mRNA는 인체 내에서 특정 단백질을 만들 수 있도록 정보를 전달해주는 유전물질이다. 최근 이를 이용한 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mRNA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 우리 몸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들어온 것으로 인식해 면역 반응을 일으켜 실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갖게 된다. 다만, mRNA는 인체 내 분해효소에 의해 쉽게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안전하게 보호하여 세포까지 전달해주는 ‘약물 전달체’가 필수적이다.

 

삼양홀딩스 바이오팜 그룹은 생체 흡수성 고분자 기술과 독자적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약물전달 시스템(DDS, Drug Delivery System) 연구에 20여년간 역량을 집중해왔다. DDS는 약물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인체 내에 전달해 주는 기술이다. 최근에는 siRNA, mRNA, pDNA같은 핵산과 항암 바이러스 등 바이오 의약품을 인체 내에 안정적으로 전달하는 혁신적 약물 전달체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엠큐렉스는 RNA 간섭 플랫폼 기술 기반의 유전자 치료제 신약 개발 기업 올릭스가 mRNA 신약 R&D를 위해 설립한 자회사다. 현재 엠큐렉스는 코로나19 mRNA 백신에 적용된 핵심 기술인 mRNA 5프라임-캡핑(mRNA 5’-Capping) 개발에 참여한 글로벌 mRNA 전문가들을 연구 총괄 및 과학기술자문위원으로 영입해 mRNA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홍선우 엠큐렉스 대표는 “삼양홀딩스 바이오팜 그룹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차질없이 백신 개발에 착수해 하루 빨리 국산 mRNA 백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엄태웅 삼양홀딩스 대표이사는 “이번 기술 협력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극복에 기여하고 삼양홀딩스 바이오팜 그룹의 독자적 약물 전달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 치료제를 지속적으로 상용화해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할 것”이라 밝혔다. 

이전글 삼양사 어바웃미, ‘비 클린 릴리프 선’, 제품 만족도 97% 기록 2021.04.28
다음글 삼양사 메디앤서, 신제품 ‘비타 콜라겐’ 마스크 출시 2021.04.23